박병원 "보수, 자유도 일자리도 복지도 못주는 정당"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6-18 18:19
"재정지출로 만든 일자리 끊어지는 순간 없어져"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명예회장이 18일 "보수는 2000년대 들어 고용 창출에 실패했고 자유도 일자리도 복지도 주지 못하는 정당이 됐다. 일자리가 생기는 일이라면 무슨 일이라도 하겠다는 각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이날 미래통합당이 주최한 사이다(사회문제와 이슈를 다함께 해결) 세미나에서 강연자로 나서 이렇게 말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재정경제부 차관을 지낸 박 회장은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세 정부가 60세 이상 일자리를 늘리면서 고용률과 실업률 통계를 분식회계한 지 오래됐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들어 60세 이상 일자리가 85만3000명 늘었는데, 박근혜·이명박 정부 때도 각각 77만7000명, 51만1000명 늘었다"며 "정부 지출 세금으로 집행되는 일자리가 너무 많은 숫자를 채우고 있다"고 했다.

박 회장은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을 거론하며 "재정지출로 만드는 일자리는 끊어지는 순간 없어진다"며 "사회간접자본(SOC)으로 만드는 일자리로 문제를 해결했다고 생각하면 굉장한 착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50세 이하 일자리를 만드는 데 실패한 것이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경제 위기의 본질은 좋은 일자리가 하나도 만들어지지 않는 것이다. 금융 위기는 '이 또한 지나가리라'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박병원 전 경총회장이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사이다 '정책세미나 포스트 코로나 경제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에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