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사회지표] 미세먼지 농도는 '개선' 대기질 만족도는 '하락'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6-18 12:49
미세먼지 연평균 농도가 감소하고 4대강 수역의 전반적인 수질이 '좋음' 수준으로 관리되고 있지만 국민들의 만족도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 한국의 사회지표'에 따르면 2018년 한국의 대기 중 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1평방 세제곱미터(㎥)당 41마이크로그램(㎍)로 전년보다 4㎍/㎥, 2001년보다 17㎍/㎥ 감소했다.

전국 모든 지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세종과 경기, 인천, 강원 등은 전년 대비 6㎍/㎥ 이상 감소해 전국 평균 개선 정도를 상회했다.

미세먼지가 감소하는 것과 달리 대기질 만족도는 28.6%로,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부산과 세종을 제외한 특·광역시는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강원, 제주, 전남은 전국 평균보다 20%p 이상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2018년 낮 시간대 소음 환경 기준치를 초과한 도시는 △서울 △부산 △대구 △인천이다. 밤 시간대의 경우 대전을 제외한 5개 도시 모두 기준치보다 소음도가 낮았다.

2019년 4대강 주요 수역에서 전반적인 수질오염 정도는 영산강(주암댐), 금강(대청댐), 한강(팔당댐), 낙동강(물금) 순으로 낮게 나타났고,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BOD)은 모두 2mg/L로 좋은 상태다. 화학적 산소요구량 은 한강과 영산강이 4mg/L로 좋은 상태다. 총 질소량은 영산강, 금강, 한강, 낙동강 순으로 낮은 수치를 보였다.

한국 국민의 수질 만족도는 29.3%로 2016년보다 3.9%p 감소했고, 2012년 이후 계속 낮아지는 추세다.

1인당 도시공원 조성면적은 10.1㎡로, 전년보다 0.5㎡ 늘어났으며 2009년 대비 2.0㎡ 늘어났다. 지역별 1인당 도시공원 면적은 세종(76.2㎡), 전남(20.1㎡), 전북(13.8㎡) 순으로 넓었으며, 대구(5.0㎡), 제주(5.6㎡), 광주(7.4㎡) 순이었다.

13세 이상 국민의 녹지환경 만족도는 2018년에는 50.2%로 2016년 대비 8.9%p 상승했다. 전남과 강원, 경남 지역이 전국 평균보다 10%p 이상 높게 나타났다. 세종(59%)을 제외한 특·광역시 지역은 전국 평균보다 녹지환경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다.
 

[통계청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