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이태원 방문 사과 “매 순간 더 깊게 생각하겠다”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6-06 22:22
방탄소년단 정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서울 이태원을 방문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정국은 6일 방탄소년단 공식 브이 라이브 채널에서 방송된 슈가의 오디오 방송 ‘슙디의 꿀FM 06.13’에서 “오랜만에 소통하는 자리라 시작 전부터 많이 떨렸다”고 말했다.

정국은 “말하고 싶었던 게 있는데, 최근 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이 화도 나고 마음 상하셨을 것 같다”며 “이 상황을 힘겹게 보내고 계신 분들, 곳곳에서 애써주시는 분들, 그리고 옆에 있는 형들한테도 엄청 죄송한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근래 혼자 생각을 정말 많이 했다. 형들과도 얘기도 많이 하고 스스로에 대해 여러가지 많이 되돌아보며 느낀 게 많았던 것 같다”며 “라이브가 있어서 이렇게 직접 말씀드리고 싶었다. 앞으로는 언제 어디서든 매순간 더 깊게 생각하고 행동하는 정국 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국은 지난 4월 25일 세븐틴 민규,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과 이태원의 한 음식점 및 주점 등을 방문해 논란이 됐다.
 

방탄소년단.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