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송현동 부지' 매입 액셀…대한항공에 4670억원 제시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6-05 08:32
4일 북촌 지구단위 변경안 공고…전체 예산은 5357억원 규모

[서울시 자료]
 

서울시가 대한항공이 보유한 송현동 부지 매입을 위해 보상비로 4670억원을 제시했다. 시가 이처럼 구체적인 액수를 제안한 것은 처음으로, 송현동 부지 공원화를 위해 액셀을 밟는 모습이다.  

4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북촌지구단위 계획 변경안’을 공고했다. 변경안에 따르면 시는 3만6642㎡ 규모의 송현동 부지의 용도를 변경해 문화공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공원 조성비 등 부대 비용을 포함한 전체 예산은 5357억원 규모다.

송현동 부지는 종로구 경복궁 옆 금싸라기 땅으로, 각종 규제에 막혀 23년간 개발이 되지 못했다. 경복궁과 광화문광장,인사동,북촌 등 서울의 대표적인 역사·문화 명소와 인접한 입지를 가졌다. 
 
한진은 지난 2008년 호텔, 관광문화시설 건립 등 야심을 품고 이 부지를 사들였지만, 갖은 제약으로 ​모든 계획이 불발되면서 땅은 10년 동안 공터로 전락했다. 이에 시는 해당 부지를 매입해 공원 조성을 추진한다고 밝혀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