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북 삐라 살포, 백해무익…안보 위해 행위에 단호한 대응”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6-04 15:44
김여정 담화엔 논평無…NSC 상임위원회 회의서 논의할 듯
청와대는 4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북전단 살포 발언과 관련 “대북 삐라(전단)는 백해무익한 것”이라며 “안보에 위해를 가져오는 행위에는 정부가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북전단 살포 중단 요구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다만 김 부부장의 담화와 관련된 청와대 입장에 대해서는 “통일부 입장으로 갈음하겠다”며 별도의 논평을 하지는 않았다.

앞서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대북전단 대부분이 북으로 가지 않고 우리 지역에 떨어져 환경오염과 폐기물 수거 소요를 일으켜 접경지역 주민들의 생활여건을 악화시킨다”면서 “이들의 생명과 재산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또 다른 청와대 관계자 역시 이날 오전 “4·27 판문점 선언과 9·19 군사합의는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없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유지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로 예정된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4월 2일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자 단체들이 대북 전단을 날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