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성장률 11년 만에 최악 … 국민소득 3만 달러도 ‘장담 어렵다’(종합)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6-02 14:54
올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3%로, 11년 만에 최저치까지 떨어졌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민간소비가 급격히 위축된 여파다. 국민들이 실질적으로 손에 쥐는 소득인 실질 국민총소득(GNI)도 0.8% 후퇴했다. 이에 최악의 경우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이 다시 ‘2만 달러’대로 주저앉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1분기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은 전기 대비 1.3% 감소했다. 이는 지난 2008년 4분기(-3.3%) 이후 11년3개월 만에 최저치다. 단, 지난 4월 발표된 속보치(-1.4%)보다는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특히 정부가 돈을 풀어 떠받치는 구조가 가중됐다는 점에서 우려가 높다. 실제로 민간소비는 전기 대비 6.5% 감소하면서 외환위기였던 1998년(-13.8%)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재화와 서비스 모두 큰 타격을 받는 흐름을 보였다. 반면 정부소비는 1.4% 증가했다. 성장기여도 역시 민간은 -1.6%포인트로 작년 4분기(0.5%포인트)보다 크게 내려앉았다.

물가변동이 반영된 명목GDP 성장률은 전기 대비 -1.6%를 기록했다. 이 또한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 4분기(-2.2%) 이후 최저치다. 전년 동기 대비 명목 GDP증가율도 0.7%에 그쳤다. 종합적인 물가수준을 나타내는 GDP디플레이터도 -0.9%에 머물렀다. 1999년 -1.2% 이후 20년 만에 최저값이다.

국민들의 소득도 줄어들었다. 실질 GNI는 전기대비 0.8% 감소하며 지난 2017년 4분기(-1.4%) 이후 2년3개월 만에 가장 최저치를 기록했다. GNI는 전체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 이자, 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값이다. 물가상승률을 포함한 명목 GNI 역시 전분기 대비 2.0% 감소했다. 1998년 2분기(-3.6%) 이후 약 20년 만에 최대 감소폭이다.

반면 총저축률은 36%로 전기 대비 1.6%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18년 3분기(36.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은 측은 “국민들의 소득이 줄어든 상황에, 소비는 줄이고 저축은 늘린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추세는 2분기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감소폭은 더욱 커질 가능성이 높다. 수출 타격 본격화가 예고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4월과 5월 수출이 이미 20% 이상 감소하면서 우려를 키우고 있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2분기에는 -2%대 초중반의 성장 흐름을 보일 것"이라며 "1·2차 추경효과 및 미·중 무역분쟁 등이 주요 변수“라고 설명했다.

이에 올해 1인당 GNI가 3만 달러를 하회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3만 달러는 통상적인 선진국 진입 기준으로 꼽힌다. 작년 1인당 GNI 역시 3만2115달러로., 2018년 3만3564달러(3693만원)에서 4.3% 감소했다. 감소폭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10.4%) 이후 최대다.

박 국장은 “연간 디플레이터 등락률을 -0.8% 정도로 가정하면, 올해 명목 GDP 성장률은 -1% 정도가 될 것"이라며 "여기에 환율까지 5% 정도 절하될 경우 달러 기준 1인당 GNI가 3만 달러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래픽=아주경제 미술팀]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