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국내 조선 '빅3', 사상 최대 LNG 선박 건조 계약에 급등

문지훈 기자입력 : 2020-06-02 09:34

[사진=아주경제DB]


대우조선해양과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등 국내 조선 '빅3'가 사상 최대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건조 계약 소식에 2일 장 초반 급등세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26분 현재 삼성중공우는 전 거래일보다 1만6300원(29.91%) 오른 7만800원에 거래 중이다.

같은 시간 삼성중공업은 900원(18.07%) 상승한 5880원, 대우조선해양은 4050원(16.91%) 오른 2만8000원에 거래 중이다. 한국조선해양의 경우 10만원으로 전날보다 7800원(8.46%) 상승하고 있다.

카타르 국영석유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은 지난 1일(현지시간) 이들 3사와 700억리얄(약 23조6000억원) 규모의 LNG 운반선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는 LNG선 프로젝트 중 사상 최대 규모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