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행, 추가 금리 인하에 ‘실적 타격’ 불가피…비상 경영 체제 돌입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6-03 05:00
사상 첫 기준금리 ‘0.5%’ 시대가 열리면서, 지방은행들의 수익성 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코로나19’로 인한 건전성 부담이 가중된 상황에, 이에 따른 이자이익 감소도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특히나 지역 경제에 기반을 둔 지방은행들의 체감 피해가 시중은행을 훨씬 웃돌 거란 전망이 주를 이룬다. 이에 각 지방은행들은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2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지방은행의 경우, 전체 대출 중 기업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는 점에서 기준금리 인하에 더욱 큰 영향을 받는다. 실제로 전체 대출 중 상당수가 기반지역 기업에 쏠려있다 보니 65% 이상의 비중이 기업대출에 집중돼있다.

기업대출은 금리 변동 주기가 3개월, 6개월 등으로 가계대출보다 짧다. 그만큼 기준금리 인하에 더욱 직접적인 타격을 받는다는 의미다. 이는 ‘예대 마진(예금 금리와 대출 금리 간 차이)’ 축소로 직결된다.

한 지방은행 관계자는 “지방은행의 경우, 여신 포트폴리오가 기업대출 위주로 구성돼 단기금리 하락에 더 큰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시중은행보다 다양한 기초체력이 떨어진다는 점에서도 시간이 지날수록 상황은 더욱 어려워지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초저금리가 본격화된 1분기 당시에도 시중은행과 지방은행은 서로 상반된 행보를 보였다. 시중은행의 당기순이익(2조3000억원)은 전년 대비 3.8% 증가한 반면, 지방은행(3000억원)은 13.4% 감소했다. 국내 최대 지방은행인 부산은행(874억원)과 대구은행(787억원)의 순익도 전년 동기보다 22.7%, 10.4% 각각 감소했다.

한 금융업계 관계자는 “(이번 금리 인하로) 시중은행이 불확실성을 해소했다는 점에서 일부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있다”며 “그러나 지방은행의 경우, 상황이 더욱 악화될 거란 전망이 지배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의 상황들도 좋지 못하다. 코로나19로 중소기업 및 자영업자의 연체율 관리에도 ’빨간불‘이 들어온 상태다. 부산·대구·전북은행의 지난 1분기 말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각각 0.83%, 0.92%, 0.82%로 집계됐다. 작년 동기보다 상승폭이 1.5~3배 뛰어오른 셈이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관련 리스크가 지표상 본격적인 영향을 미치는 시점은 5월 전후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지방은행들은 타 업권보다 빠르게 예금금리를 내리며 실적방어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각 행별로 위험 대응체계 마련에도 나섰다. 대구은행은 은행장 40%, 임원 20% 수준의 자발적 임금삭감을 시행하며 내부 효율성 제고 작업에 돌입했다. 경남은행도 '인공지능 OCR(광학문자인식) 기반 신용평가 통합관리체계'를 구축하며 연 30억원 규모의 비용절감에 나섰다. 부산은행 관계자 역시 “현재 저금리와 코로나19 영향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련 검토 작업에 착수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사진=아주경제 DB]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