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연합' 3월 주총 취소소송 제기...한진칼 경영권 분쟁 재점화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5-28 17:41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지난 3월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결의된 사항을 모두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3자연합은 지난 26일 한진칼 주총 결과를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3자연합의 한 축인 반도건설이 주총을 앞두고 한진칼 지분 3.2%에 대한 의결권을 제한받은 것이 잘못됐다는 게 3자연합 측 주장이다.

앞서 한진그룹은 주총을 앞두고 의결권 제한 소송을 진행했다.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이 지난해 12월 조 회장을 만나 한진그룹 명예회장직과 경영권을 요구했다는 것을 근거로 들었다. 법원은 당시 한진그룹의 주장을 받아들여 반도건설 지분 중 3.2%에 대해 의결권 행사를 제한하는 처분을 내렸다.

3자연합도 대한항공 자가보험 및 사우회가 보유한 지분 3.7%의 의결권이 제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대한항공 직원들로 구성돼 조 회장과 사실상 특수관계에 있지만 이를 공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3자연합은 주총 이전에도 이를 문제 삼고 의결권을 제한해달라는 가처분소송을 냈지만 법원은 기각했다.

3자연합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한항공의 경영이 악화된 상황에서 소송을 제기해야 하는지 많이 고민했지만 주총 개최 후 2개월 안에 취소소송을 제기해야 하기 때문에 기한 만료를 앞두고 소송을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