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부 고소합니다" 박보검 닮은꼴 고교생, 악플러에 경고 [사사건건]

김한상 기자입력 : 2020-05-27 13:16
26일 김민서(19)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과 함께 “비꼬지 마세요. 전날 컨디션이 안 좋아서 얼굴도 붓고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악플 전부 고소합니다"라는 게시물을 남겼다.
 

[사진=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갈무리]


‘박보검 닮은꼴’로 알려진 김군은 지난 25일 케이블채널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박보검씨 때문에 억울하다’는 고민으로 출연했다. 이후 김군 개인 SNS에는 해당 사연과 관련된 악성댓글이 이어지자 경고를 남긴 것.

이날 방송에서 김군은 “SNS에서 박보검을 닮았다고 하는데 그와 나는 천지차이다. 그런데 박보검이 화제가 될 때마다 닮은꼴이라면서 많은 분들이 내 SNS를 찾아온다”면서 “사실 그렇게 닮지 않았다. 내가 사진을 좀 잘 찍는 것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셀카를 공개하자, 이수근은 “완전히 똑같이 만들어놨네. 박보검 따라하려고 그런 거 아니냐”라고 핀잔을 줬다. 그러자 김군은 “치아에 대한 콤플렉스가 있어서 사진을 그렇게 찍는다”고 해명했다.

또 “관심받으면 좋다”고 솔직하게 인정하는 한편, “좋은데 못생겼다고 하니까. 제가 못생겼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그분(박보검)과 비교하면 그런가 싶다”고 말했다.

화제를 모은 후 좋지 않은 시선을 받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김군은 “일 년 전에는 길을 가는데 모르는 사람이 뒤통수를 때리고 가더라”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은 "네가 사진을 올리니까 문제다. 어떻게 좋은 관심만 받냐"라 말했고 이수근은 “본인만 너무 심각한 거다. 스트레스 받지 말고 공부 열심히 해서 승무원 꿈을 이루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