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수입 전망 ‘반등 성공’…재난지원금 투입 효과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5-27 09:01
국내 자영업자들의 향후 수입 전망이 개선됐다.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중앙 정부가 실시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27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5월 자영업자의 가계수입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는 77로, 4월보다 10포인트 올랐다. 전월 대비 가계수입전망 지수가 10포인트 이상 오른 것은 2009년 4월(+12포인트) 이후 최초다.

가계수입전망 지수는 6개월 후 가계수입 증가 여부에 대한 인식을 나타낸다. 이 지수가 높다는 건 그만큼 긍정적인 인식이 확산된 걸 뜻한다.

이 지수는 작년 12월 92에서 올해 1월 95로 늘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본격화된 이후 2월 87, 3월 73, 4월 67 등으로 줄곧 내리막길을 걸었다. 4월의 경우, 금융위기를 겪던 2008년 12월(68) 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이 덕분에 5월 자영업자의 생활형편전망 CSI도 전달(68)보다 11포인트 오른 79를 기록했다. 이 지수는 6개월 후의 가계의 재정 형편을 어떻게 보는지를 나타낸다.

봉급생활자의 가계수입전망과 생활형편전망 CSI도 오르긴 했으나 자영업자보다는 상승 폭이 작았다. 통상적으로 봉급생활자는 자영업자들보다 경기에 덜 민감하게 반응한다

5월 봉급생활자의 가계수입전망·생활형편전망 CSI는 각각 90, 88로 전월보다 1포인트, 4포인트씩 올랐다.

[사진=연합]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