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포스트코로나 시대 경제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개최

강대웅 기자입력 : 2020-05-26 18:52
(평택)코로나19로 비롯된 경제위기에 대한 대응 방안 논의

[사진=토론회에서 정장선 평택시장이 인사말을 하고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위기 극복을 위해 경제전반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평택시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26일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대학교 국제물류해양연구소가 주관한 ‘포스트 코로나, 평택 경제 활성화 토론회’를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정장선 평택시장, 권영화 평택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민, 전문가, 관련기업 등 1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이후 평택 지역의 경제 회생과 활성화를 위한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백운만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은 기조연설에서 “정부는 코로나19 위기에 대해 적시적 자금 공급과 함께 수요창출을 위해 선도적 역할을 해왔다”면서 “지역경제 활력 회복과 언택트 경제 기조 등 경제환경 변화에 따른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코로나19 대응, 평택시의 지역경제 활성화 전략 수립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평택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방안 △평택지역 고용 창출 방안 등에 대한 참석자들의 주제발표가 이어지며 평택 경제 활성화의 정책 방향이 제시됐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이후 외국으로 나간 제조업 생산시설이 다시 본국으로 돌아오는 리쇼어링 등 탈 세계화와, 비대면 업무·온라인 서비스 중심으로 산업 패러다임이 변화된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 자금 지원 등 단기적 정책과 디지털경제로 전환하기 위한 맞춤형 온라인 마케팅, 스마트워크센터 보급, 스마트공장 확대 등 중장기 과제를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 열린 지정 토론에서는 경제, 중소기업․소상공인, 일자리, 문화예술, 경영자 단체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평택 경제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들을 수 있었다.

정장선 시장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평택경제 활성화,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 평택지역 고용창출 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면서 “이를 적극 반영해 코로나19로 비롯된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모범적 모델을 평택시가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