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 은어 '범털', 무슨 뜻?

이소라 기자입력 : 2020-05-26 10:27
영화 '범털'의 인기에 힘입어 교도소 생활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26일 주요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오전 내내 '범털'이 오르내리고 있다.

범털이란 교도소에서 죄수들이 사용하는 은어로, 돈 많고 지적 수준이 높은 죄수를 뜻하는 말이다. 범털이 되면 죄수들 사이에서 큰 권력을 가지게 된다. 범털이 속한 방은 범털방이라고 불리며 사소한 이익들을 누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는 지난 2015년 '범털'의 화려한 징역살이에 대해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범털은 감옥에 있지만 외부로 전화 통화도 수시로 할 수 있고, 교도관을 심부름꾼처럼 부리기도 한다. 흔히 범털은 정관계, 법조계, 종교계 등 막강한 인맥을 갖추고 있다.

한편 영화 '범털'은 교도소 죄수들을 지배하는 제왕적 권력을 지닌 범털이 교도소에서 끊임없이 생존을 건 폭력과 계략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여준다. 배우 이설구, 강인성, 유상재, 이현웅 등 연기파 배우들이 참여했다.
 

[사진=영화 '범털' 스틸컷]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