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아베 "日 전역 코로나19 비상사태 완전 해제"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5-25 18:48
25일 부로 도쿄·가나가와·지바·사이타마·홋카이도 해제...일본 전역서 비상사태 완전히 끝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발효했던 비상사태를 완전 해제했다.

25일(현지시간)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코로나 19 대책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선포했던 비상사태를 전국적으로 해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비상사태 선포 후 약 한 달 반 만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 4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도쿄도와 수도권 등 7개 지역에 비상사태 선언을 발효했다. 이후 같은 달 16일 비상사태 발령 대상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감염자 증가가 두드러지는 도쿄도 등 13개 지역을 '특별 경계 도·도·부·현'으로 지정했다. 이달 4일에는 발령 기한을 기존 6일에서 31일로 연장하기도 했다.

비상사태 기간 동안 경제적 어려움을 이유로 각 지역의 불만이 커지고 내각 지지율도 하락하자, 지난 14일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県·지방자치단체) 중 8곳을 제외한 39개 현에 대해 비상사태 선언을 해제했다. 뒤이어 21일에는 교토시와 오사카부 등 3곳을 추가 해제했다.

이날 아베 총리의 발표에 따라 수도권의 1도(도쿄도)와 3현(가나가와·지바·사이타마현)과 홋카이도에서 유지되던 비상사태도 완전히 해제됐다.
 

25일(현지시간) 일본 전역에 남아있던 비상사태 조치의 완전 해제를 발표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