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수원, 인천 제압하고 시즌 첫 승 수확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5-23 19:43
염기훈 페널티킥 결승골 힘입어 1대 0 승리

[사진=연합뉴스]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인천 유나이티드를 제압하고 공식전 5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수확했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5분 나온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인천을 1대 0으로 꺾었다.

1라운드 전북 현대 모터스 원정 경기, 울산 현대 호랑이와의 홈 개막전에서 모두 졌던 수원은 이로써 3경기 만에 정규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전 치러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전적까지 더하면 4연패 뒤 거둔 올해 첫 승이다.

이날 인천 수비수 문지환은 문전에서 명준재의 크로스를 받은 김민우를 잡아끌었고, 주심은 파울 및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염기훈은 공을 골대 왼쪽 하단 구석으로 꽂으며 결승점을 올렸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