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美 추가 부양책 임박했나..."멀리 있진 않다, 규모가 문제"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5-22 14:02
므누신 "몇 주간 고민 필요"...맥코넬 "멀리 있지 않다" 규모가 관건...민주당 '3조 달러' vs 공화당 '1조 달러↓'
미국 정부의 코로나19 추가 경기부양책이 매우 임박했다는 신호가 나고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필요성을 인정하자, 공화당 측에선 '멀리 있지 않다'는 발언이 나왔다. 향후 추가 부양책 논의에선 규모가 관건일 것으로 예상된다.

21일(현지시간) 므누신 장관은 미국 의회 전문매체 더힐에서 "또 다른 (경기부양책) 법안이 필요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향후 몇 주 동안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막 3조 달러를 우리 경제에 쏟아 부었다"면서 "몇 주 동안 한발 물러나 추가 부양책이 필요할 경우 돈을 어떻게 더 지출할지 분명하게 고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출처=유튜브/더힐]


지금까지 미국 의회는 4차례에 걸쳐 3조 달러에 달하는 경기부양책을 통과시켰다. 지난 3월 각각 83억 달러(10조원), 1000억 달러(121조원)의 긴급 예산을 승인했고 이어 2조2000억 달러(2681조원) 규모의 '슈퍼 부양 패키지'도 내놨다. 지난달 23일에는 3차 부양책의 중소기업 대출 프로그램 등을 보충하는 목적에서 4840억 달러(589조원)의 4번째 예산안도 통과 시켰다.

따라서 이날 므누신 장관의 발언은 추가 부양책의 필요성을 인정했지만, 앞서 시행 중인 경기부양책의 경제 효과를 충분히 검토한 후 덧붙이겠다는 기존 백악관과 공화당 측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향후 몇 주 안으로 특정되면서 그 시기가 임박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앞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코로나19 경제 충격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느릴 것"이라면서 미국 연방 정부가 양적 완화와 경기부양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민주당은 추가 부양책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지난 15일 3조 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 법안을 하원에서 통과시켰지만, 공화당이 주도하는 상원은 이에 부정적 입장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지난 13일 하원 통과에 앞서 해당 법안에 대해 "백악관에 도착하는 즉시 사망"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날 블룸버그에 따르면, 므누신 장관의 발언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들에게 "한번 더 좋은 기회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도 이날 폭스뉴스에서 "추가 부양 패키지 법안이 아주 멀리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다른 구제 패키지를 마련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앞서 우리가 만든 것, 잘한 것과 잘못한 것의 영향을 측정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다음 단계를 현명하게 정할 준비가 아직 안됐지만, 그렇다고 다음 단계가 아주 멀리 있는 것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정치 전문매체 악시오스는 이와 관련해 매코널 원내대표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추가 부양책 규모를 1조 달러 미만으로 잡아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의회 전문매체 더힐에 출연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사진=더힐 유튜브]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