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종인 비대위 의결…임기는 내년 재보선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5-22 12:33
주호영 "압도적으로 결정…시간 맞춰서 찾아뵐 것"
미래통합당이 22일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임하는 안을 의결했다. 논란이 있었던 임기는 내년 재·보궐선거 때까지로 결정했다.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워크숍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박사를 통합당 비대위원장으로 내년 재보선 때까지 모시기로 압도적으로 결정됐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오전 내내 여러 토론이 있었지만 많은 의원의 뜻이 모아져 비대위가 정식으로 출범한 것이 다행이다"고 했다.

그는 "앞으로 원외 당협위원장들, 그 다음에 전국위나 상임전국위원회를 모으는 과정이 있겠지만 일단 방향이 잡혔다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통합당 당선자들은 이날 표결을 통해 김 비대위원장 선임 안건을 가결했다. 결과와 관련, 주 원내대표는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연찬회가 끝나고 연락을 드리고 시간을 맞춰서 찾아뵐 것"이라고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인근에 위치한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