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파문] 외교부 "정의연 회계의혹, 규정에 따라 보는 중"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5-21 18:19
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 과거 외교부 등록단체 2013년 당시 동북아시아국 동북아1과 소관 법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의 파문이 확산된 가운데 외교부가 윤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의혹에 대해 언급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의연 회계 의혹에 관해 규정에 따라 관련 사항을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전신은 과거 외교부 등록단체였던 한국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이다.

검찰은 전날 오후 5시부터 이날 오전 5시 30분까지 12시간여 동안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을 압수 수색을 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과 정대협의 기부금 운용이 불투명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이번 수색이 진행됐다.

당국자는 외교부 차원의 정대협에 대한 점검 필요성에 대해 “부처별로 소관 기관의 비영리법인에 관해 규정이 있다”며 “단체의 설립 운용 등에 관한 규정을 살펴보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다만 규정 검토 후 외교부가 취할 수 있는 조치에 대해선 “규정 범위 내에서 봐야 한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피했다.

정대협은 지난 1990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설립됐고, 2018년 7월 정의기억재단(2016년 설립)과 통합돼 정의연으로 출범했다.

2013년 1월 당시 ‘외교통상부 등록 법인 소관과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정대협은 동북아시아국 동북아1과 소관 법인 11개 중 하나로 기재돼 있다. 그러나 통합된 정의연은 현재 외교부 소관 법인이 아니다.

당국자는 일본군 위안부 관련된 이슈를 민간담체가 아닌 정부에서 이끌어야 한다는 지적에 “지금 민간단체에서 하던 걸 정부가 가져와서 해야 한다는 건…”이라며 말을 흐리면서도 “정부 측에서도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여러 지원책이 있다”고 전했다.
 

20일 오후 정의기억연대 부실회계·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과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서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