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사고현장 찾아 "원점에서 근본적인 대책 철저히 강구" 주문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5-20 14:16
충남 서산시 LG화학 대산공장 방문, "기업 무너지는 것은 위기관리에 실패했을 때"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최근 잇따른 안전환경 사고에 발빠르게 움직이며 책임경영에 나섰다.

구 회장은 20일 긴급히 충남 서산시 LG화학 대산공장을 헬기편으로 방문해 전날 발생한 사고 현장과 수습 상황을 살폈다. 구 회장은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경영진에게 "모든 경영진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며 "원점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구 회장은 "기업이 한순간에 무너지는 것은 경영실적이 나빠져서가 아니라 안전환경, 품질 사고 등 위기관리에 실패했을 때 한순간에 몰락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인도와 국내 사업장에서 잇따라 일어난 사고와 관련 재차 피해자 및 가족들에 대한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하며 "많은 분께 염려를 끼쳐 매우 송구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안전환경은 사업을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당연히 지켜야 할 기본 중의 기본"이라며 "CEO들이 실질적인 책임자가 되어 안전환경을 경영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사진=LG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