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1분기 순이익 882억원…작년 동기비 15% 감소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5-07 18:49
DGB금융그룹은 2020년 1분기 그룹 지배주주지분 순이익이 882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한 수치다. DGB금융 측은 “작년 1분기 발생한 100억원의 일회성 이익 소멸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하락한 시장금리 등 영향을 고려하면 양호한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은 금리하락에 따른 이자수익 감소로 전년 동기보다 10.4% 감소한 787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은행의 원화 대출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5.0% 증가했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도 0.10%포인트, 0.04%포인트 개선됐다.

비은행 계열사인 하이투자증권은 131억원, DGB생명은 92억원, DGB캐피탈은 76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DGB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외 경기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자본 적정성과 건전성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