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쉐보레 트랙스', 1분기 美 소형SUV 시장 1위 쾌거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5-04 08:37
'쉐보레 트랙스'가 1분기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중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4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쉐보레 트랙스는 올해 미국 시장에서 3월까지 누적 판매대수 2만8242대를 기록했다. 미국 소형 SUV 15여종의 모델 가운데 가장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국내 부평공장에서 생산되는 트랙스의 형제 모델 '뷰익 앙코르'도 1만4238대로 1분기 판매 4위에 올랐다. 트랙스와 앙코르는 국내 수출 통계상 모두 트랙스로 통합해 집계된다.

한국지엠은 트랙스와 앙코르가 미국 소형 SUV 세그먼트를 리드하는 대표 모델로 자리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랙스와 앙코르의 1분기 미국시장 판매량은 전체 소형 SUV 세그먼트 판매량의 30%에 육박한다. 지난해에는 총 22만9218대가 판매돼 연간 소형SUV 판매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트랙스의 인기와 함께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 중 하나인 미국의 소형 SUV 시장도 빠른 속도로 성장 중이다. 2018년 총 60만3369대 판매를 기록한 미국 소형 SUV시장 규모는 작년 총 69만3843대가 판매되며 1년 사이 약 15%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트랙스는 높은 전고와 탄탄한 차체 강성, 볼륨을 키운 휠 하우스 등 북미 지역에서 선호하는 정통 SUV 스타일을 무기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검증된 안전도 현지 시장의 인기에 기여했다. 차체 강성과 안전성을 책임지는 통합형 바디프레임에 광범위한 고장력 강판이 적용됐다. 국토교통부 주관 '2013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상 수상,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2015 톱 세이프티 픽(Top Safety Pick)' 선정 등 국내외 충돌 안전 테스트에서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트랙스는 최근 들어 코로나 19로 인한 사업 불확실성을 줄이는 데 있어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국내 및 해외의 고객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4일과 5일 양일간 트랙스를 생산 중인 부평 공장을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엠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쉐보레 트랙스' [사진=한국지엠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