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오거돈 성추행, 대단히 송구…즉각적 징계절차 착수"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23 14:40
"우리당 선출직 공직자 국한된 문제는 아냐" "사퇴, 총선 후로 미룬 것은 당과 상의한 것 아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이 직원 성추행으로 사퇴한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오 시장에 대한 즉각적인 징계 절차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시장이 불미스러운 일로 임기 중 사퇴하게 된 것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이 일로 인해 부산시정의 공백이 불가피해진 것에 대해서도 부산 시민 여러분께 대단히 송구스럽다"고 했다.

윤 총장은 이어 "민주당은 성추행, 성비위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선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무관용 원칙을 지켜왔다"며 "오 시장의 경우에도 이와 같은 원칙 하에 즉각적인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어떠한 말씀으로도 위로될 수 없겠지만 조금이라도 피해자의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는 일이라면 우리당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윤 총장은 "내일 당장 윤리심판원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거기에서 징계절차에 착수하면 당의 당헌당규에 따라 엄중 징계할 예정"이라고 했다. 윤 총장은 "(이해찬 대표가) 휴가 중이라 즉각 보고드렸다. 이 대표는 당의 공식입장으로 사과 기자회견을 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가) 굉장히 놀랐고, 당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엄중하게 취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윤 총장은 앞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의 성비위 문제가 터지는 데 대해 "우리 당의 선출직 공직자에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다"며 "선출직 공직자들이 성평등 감수성이나, 성인지 감수성 이런 부분에서 아직 시대에 뒤떨어진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공천 과정에서도 지켜봤겠지만, (성비위와) 관련된 소문이 있는 경우엔 단 한 분도 공천을 주지 않았다"며 "공천 기준이나, 공직자 자격기준을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런 사건이 일어나고 있다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 우리당의 선출직 공직자가 되려는 사람에 대해 보다 더 엄격한 윤리기준을 정립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윤 총장은 오 시장이 총선 뒤로 사퇴를 미루기로 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당과 상의해서 이뤄진 일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신고라든가 고발이 있었으면 바로 조사에 착수했을텐데 그런 것이 없어서 담당자들이 좀더 지켜봐왔던 것 같다"고 했다.

윤 총장은 "총선 일주일 전에 사건이 발생했다고 하는데 왜 지금까지 늦춰온 것인가에 대해 부산시당의 답변은 '피해자의 심리상태가 굉장히 안정돼 있지 않아서 상담센터에서 피해자를 안정시키는 것이 더 급했다는 이야기를 하더라'고 해서 그렇게만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죄스러운 말씀을 드린다. 저는 최근 한 여성 공무원을 5분간 면담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었고 강제추행으로 인지했다"며 "시장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