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MBC 총선 방송서 투명 OLED 선보인다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4-13 09:00
15일 방영 '선택 2020' 스튜디오에 6대 설치 OLED 확장성 제시 및 차별화된 볼거리 제공
LG디스플레이가 MBC 총선 개표방송에서 '투명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을 선보인다.

13일 LG디스플레이는 MBC와 협업해 오는 15일 방송될 총선 개표방송 '선택 2020'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투명 OLED를 활용해 특별 스튜디오를 꾸민다고 밝혔다.

투명 OLED는 화면이 유리처럼 투명한 디스플레이 패널이다. 전원이 켜져 있을 때도 패널 뒤 사물을 그대로 볼 수 있어 매장 쇼윈도, 사무공간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LG디스플레이와 MBC는 투명 OLED 6대를 메인 스튜디오 내 출연진석 등에 설치하고, 개표 현황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화면에 띄워 SF 영화와 같은 이미지를 연출할 예정이다. 야외 별도 스튜디오에 LG전자의 투명 OLED 사이니지 1대를 설치해 시시각각 변하는 개표 정보를 독특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해 LG디스플레이와 LG전자는 풀HD급 해상도에 55인치형 크기의 투명 OLED를 상용화한 바 있다. 투과율은 40%로, 10%대 투과율에 불과한 기존 투명 액정표시장치(LCD)를 훌쩍 뛰어넘는다. OLED는 백라이트가 없이 픽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LCD에 비해 구조적으로 투과율을 높이기에 유리하다는 게 LG디스플레이 측 설명이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오창호 TV사업부장(부사장)은 "한 차원 높은 디스플레이 기술과 MBC 총선 개표방송과의 만남을 통해 OLED의 무한한 확장성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의 '투명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MBC '선택 2020' 스튜디오에 설치된 모습.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