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대국민 사과 5월 11일까지 기한 연장..."코로나19 때문에"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4-09 00:0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삼성이 오는 10일까지 예정이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준법 관련 대국민 사과 기한을 한 달 연장해달라고 요청했다. 코로나로 인해서 경영 환경이 긴박해서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는 8일 이 부회장을 비롯한 7개 계열사에 보낸 권고문에 대한 회신 기한을 내달 11일까지로 연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준법위는 지난달 11일 이 부회장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반성과 대국민 사과를 권고한 바 있다.

삼성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하면서 권고안 논의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했다"며 "의견 청취, 회의, 집단토론, 이사회 보고 등 절차를 진행하는 과정에 예상보다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준법위는 삼성이 충실한 이행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연장 요청을 받아들인다고 했다.

김지형 준법위 위원장은 "삼성 측에서 기한을 지키지 못한 건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비록 어려운 여건이긴 하지만 하루라도 앞당겨 최선의 방안을 도출해 내는 것이 국민 기대에 부응하는 도리"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