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게임문학상 수상작’ 게임으로 만든다

정명섭 기자입력 : 2020-04-08 17:13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 2019’ 수상작품을 게임으로 개발한다고 8일 밝혔다.

컴투스는 지난 2018년부터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을 개최하고 있으며, 지난해 공모전에서는 2개 응모 부문에서 대상과 각 부문별 최우수상, 우수상 등 총 5개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이 중 게임 시나리오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드래곤 퀸 메이커(작가 최지혜)’가 실제 스토리 게임으로 개발되는 첫 사례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수상작가인 최지혜씨는 최근 대학교를 졸업한 아마추어 창작자다.

드래곤 퀸 메이커는 자신을 죽인 왕의 딸로 환생한 드래곤이 점차 복수를 벗어나 인간의 마음을 이해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로맨스 판타지 스토리를 담고 있다.

컴투스는 자회사 데이세븐을 통해 드래곤 퀸 메이커를 기반으로 한 스토리 게임을 제작할 예정이다.

컴투스는 공모전을 통해 신규 IP(지적재산권) 확보하고 창작자에게 실제 콘텐츠 개발 참여의 기회를 제공하는 실질적인 창작 지원 사업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컴투스 글로벌 게임문학상에서 시나리오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드래곤 퀸 메이커' 삽화[사진=컴투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