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카카오·엔씨·넥슨 재택근무 종료... 네이버·넷마블은 연장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4-04 16:01
4월 재택근무 연장 두고 IT·게임 업체 결정 엇갈려
신종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재택근무를 두고 IT·게임 업체들이 상반된 결정을 내렸다. 재택근무를 계속 고수하는 기업이 있는 반면 단계적으로 재택근무를 해제하는 기업도 늘어나고 있다.

네이버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맞춰 전 직원 재택근무 기간을 2주일 더 연장한다. 이에 네이버 전 직원은 오는 17일까지 필수 유지 인력을 제외하고 분당 사옥으로 출근하지 않는다. 1층 카페&스토어와 2층 기자실도 같은 기간 폐쇄된다. 이로써 네이버는 지난 2월 26일부터 8주간에 걸쳐 재택근무를 하게 됐다.

반면 무기한 재택근무 결정을 내렸던 카카오는 이를 해제하고 오는 9일부터 주 1회 순환 출근 체제로 전환한다. 카카오의 순환 출근은 조직 구성원끼리 돌아가며 주1회씩 출근하는 방식이다.
 

[사진=각사 제공]


게임업계도 재택근무를 종료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전자 순환 재택근무제를 끝내고 6일부터 29일까지 주 4일제 근무를 시행한다. 엔씨소프트 전 직원은 매주 하루 특별 유급휴가를 받아 원하는 날 쉴 수 있다. 4월 15일 총선, 30일 부처님 오신 날이 속한 주에는 총 3일만 근무한다. 임신부와 기저질환자는 계속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

또한 엔씨는 4월 한 달간 유연근무제를 시행한다. 기존 출근 시간(오전 7~11시)을 해제함으로써 혼잡 시간대를 피해 직원 개인의 상황에 맞춰 출퇴근 시간을 결정할 수 있다.

넥슨은 6일부터 전자 출근근무를 기본으로 하고, 임신부 등 일부 배려대상만 재택근무를 진행한다.

게임빌과 컴투스는 6일부터 전 직원의 50%가 재택근무에 들어간다. 임산부 등 배려대상은 전원 재택근무를 진행한다. 출퇴근하는 직원의 안전을 위해 식당의 개별 칸막이, 일회용품 배급, 열화상 카메라 설치, 마스크 지급 등의 조치도 함께한다.

반면 넷마블은 코로나19 TF를 세우고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까지 당분간 전 직원 재택근무를 계속하기로 했다. 직원 간 소통과 업무누수 최소화를 위해 팀장 직급 이상 직원은 자율 출퇴근제를 시행한다.

펄어비스는 재택근무가 가능한 부서를 대상으로 4월 29일까지 재택근무 기간을 연장했다. 어쩔 수 없이 출근해야 하는 임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전신 소독기, 열 감지 카메라, 식당 칸막이 등도 설치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