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안펀드 투자관리위원장에 강신우 전 한국투자공사 CIO

이보미 기자입력 : 2020-04-07 22:57

강신우 신임 증안펀드 투자관리위원장[사진=연합뉴스 ]

강신우 전 한국투자공사(KIC) 투자운용본부장(CIO)가 증권시자 안정펀드인 '다함께코리아펀드'(증안펀드) 투자관리위원장에 선임됐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증안펀드 투자관리위원회는 최근 강 전 투자운용본부장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강 신임 위원장은 2016년부터 작년까지 한국투자공사 투자책임자를 맡아 국부펀드를 운용한 바 있다.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한국투자신탁운용 부사장 등을 지냈다.

강 위원장 외에 투자관리위원에는 KDB산업은행과 KB금융지주·우리금융지주·하나금융지주·신한금융지주·농협금융지주, 미래에셋대우, 삼성생명, 부산은행 등 주요 출자기관 인사가 1명씩 포함됐다. 민간위원으로는 정재만 숭실대 교수가 참여하는 등 11명으로 구성됐다.

앞서 금융위원회와 산업은행을 비롯한 17개 금융기관과 한국증권금융은 지난달 31일 10조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르면 오는 9일 설정을 마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