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랍 외무장관, 일시적으로 총리 직무대행
코로나19에 감염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증세 악화로 입원 하루 만에 중환자실로 이동했다.

6일(현지시간)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성명을 내 "존슨 총리의 상황이 악화해 이날 오후 집중치료실 병상으로 옮겼다"며 "이는 필요시 인공호흡기를 사용할 수 있는 곳으로 옮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존슨 총리가 도미니크 랍 외무장관에게 '필요한 경우' 직무를 대행하도록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하루 전까지만 해도 영국 총리실은 존슨 총리의 입원이 긴급한 상황 때문이 아니라며 계속해서 존슨 총리가 정부 대응을 지휘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총리의 증세가 나빠지자 하루 만에 상황이 바뀌었다.

올해 55세인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격리하면서 집무를 계속해왔다.

지난 3일에는 국민에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출을 피해달라는 메시지를 담은 동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존슨 총리의 다소 수척한 모습이 확인돼 우려를 자아낸 바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