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로 청각장애인 목소리 복원… 따뜻한 기술이 담긴 '마음을 담다' 캠페인 시작

입력 : 2020-04-01 15:13
KT가 새로운 기업 캠페인 '마음을 담다'를 1일부터 시작한다. '마음을 담다'는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을 기반으로 국민 개개인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KT의 의지와 고객에 대한 진정성을 뜻한다.

KT는 '마음을 담다' 캠페인을 통해 고객의 관점에서 삶에 도움이 되는 기술을 활용해 일상생활에서 필요로 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구현해 나가는 과정을 보여줄 예정이다. '제 이름은 김소희입니다' 편을 시작으로, 소중한 고객 한 사람의 사연을 담은 '제 이름은 OOO입니다' 시리즈 형태로 캠페인을 이어갈 계획이다.

첫 캠페인으로 선천성 청각 장애인 김소희씨로 목소리 복원에 필요한 작업이 이뤄졌다.

김소희 씨는 태어날 때부터 청력을 잃어 말을 할 수 없었던 선천성 청각 장애인이다. 본인의 목소리를 들어보지도, 다른 사람들에게 목소리를 들려주지도 못했던 그녀의 가장 큰 소원은 자신의 ‘목소리’로 세상과 소통하는 것이었다.

김소희 씨의 목소리를 복원하기 위해 먼저 가족들의 목소리를 녹음했다. 이어 동년배 사람들의 목소리를 분석하고 그녀의 구강구조를 파악해 목소리를 추론해 나가는 기가지니 인공지능(AI) 음성합성 기술을 통해 목소리가 완성됐다. 복원된 김소희 씨의 목소리를 난생처음 듣는 가족과 촬영 스태프들은 ‘눈물’로 감동의 순간을 함께 했다.

김형욱 KT 미래가치TF 전무는 "KT는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생각과 마음을 살피면서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을 빠르고 유연하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의 변화를 이끄는 '마음을 담다' 캠페인을 지속해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마음을 담다’ 캠페인 TV 광고 첫 편 ‘제 이름은 김소희입니다’ 스틸컷[사진=KT]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