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9일부터 온라인 개학… 수능은 12월 3일로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3-31 14:19
전국의 초·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가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 대입 수학능력시험은 12월 3일로 연기했다.

교육부는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를 거쳐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의 초·중·고 및 특수학교, 각종학교에서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4월 9일부터는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온라인으로 수업을 시작한다. 일주일 후인 4월 16일에 고등학교 1~2학년,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마지막으로 4월 20일에는 초등학교 1~3학년이 온라인으로 개학할 예정이다.

온라인 개학 초기 적응기간은 수업일수에 포함하며 온라인 개학 기간 학생들의 등교는 중지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월 20일에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온라인 개학을 완료하면 방역 추이 등의 상황을 보고 온라인과 출석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개학일이 확정됨에 따라 2021학년도 대입 일정도 조정했다. 수능은 2주 연기해 12월 3일에 시행하고 수시 학생부 작성 마감일도 16일 연기해 9월 16일로 변경한다.

교육 현장에서는 중간·기말고사가 미뤄지고 여름방학 기간이 단축되면서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가중되는 만큼 대입 준비기간이 부족하다고 지적해왔다.

변경된 수능 시행일 등을 반영한 '대입전형일정 변경(안)'은 교육부의 요청에 따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에서 대학과 협의를 거쳐 4월 중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변경된 안에 따르면 수시모집 기간은 3일 내외, 정시와 추가모집 기간은 11일 내외가 감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교육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