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지난해 매출 1822억원…"올해는 블랙박스 중심으로 신사업 다각화"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3-30 10:49
팅크웨어가 2019년 연결 기준 매출액 1822억원, 영업이익 78억원, 당기순이익 40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1674억원, 영업이익 62억원, 당기순이익 28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6% 감소했으나, 원가율 개선 및 계열사 관련 일회성 비용 감소로 영업이익은 1%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111% 증가했다.

블랙박스 사업은 해외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이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알파인, 덴소세일즈, 볼보, 폭스바겐 및 북미 지엠, 포드 등 글로벌 주요 공급 채널 확대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최근 일본, 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솔루션 기반의 주행안전기기 장착 의무화가 본격화됨에 따라 블랙박스를 비롯, ADAS 전용 디바이스 및 후방 카메라 등 공급 라인업 확대로 올해 역시 수출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전장사업은 하이브리드 내비게이션을 통한 국내 완성차사와의 OEM 공급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차량 인포테인먼트 및 자율주행기술 기반 PIO(Port Installation Option)에 대한 B2B(기업간 거래) 사업 채널을 확대하며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플랫폼 기반의 다양한 고부가가치 사업도 확대한다. 통신형 지도 플랫폼 '아이나비 웨어(WHERE)'의 국내 수입차 딜러사 공급과 모바일 내비게이션 '아이나비 에어(Air)', 지도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수익사업, 증강현실(AR) 및 ADAS 솔루션의 해외 상용화 등을 통해 수익성을 높일 계획이다.

그 밖에도 회사는 아이나비 브랜드 및 유통채널을 기반으로 차량용 공기청정기, 틴팅필름 등 사업 다각화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상반기 중 자사 브랜드 확장을 위한 신규 제품군 출시로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와 더불어 지속적인 매출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지난해 전체 매출은 다소 감소했으나, 해외사업이 전년 대비 42% 증가한 281억원을 기록하며 수출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주요 사업인 블랙박스에 대한 국내외 매출 강화와 함께 신규 사업 다각화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팅크웨어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