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술족' 증가에…와인 프로모션 강화하는 유통가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3-29 14:44
CU 집계 따르면 이달 주류 매출, 전년 대비 39.2% 증가 홈술족, 과음보다는 가볍게 분위기 즐기는 용도로 와인 선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최근 집에서 혼자서 술을 즐기는 이른바 '홈술족'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유통가도 발 빠르게 이들 수요층을 선점하기 위해 홈술족이 선호하는 와인을 중심으로 공격적인 주류 프로모션에 나서는 추세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4일까지 편의점 CU의 주류 매출은 전년 대비 20%가량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8년 같은 기간 9.9%, 작년 12.3%와 비교하면 매우 큰 폭의 상승세다.

CU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풍토가 확산하면서, 외부 활동을 자제하며 음주를 집에서 즐기는 홈술족이 증가한 것이 주류 매출 신장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주류 종류별로 살펴보면, 와인은 매출이 전년 대비 39.2% 오르며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또 이례적으로 양주도 26.5%의 높은 신장률을 보였다. 이밖에 △막걸리 21.1% △소주 17.3% △맥주 10.4% 모두 10% 수준을 넘는 상승률을 나타냈다.

이 같은 흐름에 발맞춰 CU는 내달 주류와 안주류에 대한 마케팅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기존 맥주 4캔, 1만원 행사와 함께 최근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와인도 할인 행사를 실시한다.

CU는 푸두, 벨비노, 아뻬띠뜨 등 9900원 균일가 할인부터 플라티노, 퀸오브몽페라, 까사페스테요 등 2병 구매 시 최대 50% 할인, 미니 와인 상시 할인 등 총 30여종 제품에 대해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아울러 약 90종의 안주류에 대해서도 '+1 행사'와 가격 할인을 적용한다.

백화점업계도 와인 마케팅 강화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은 내달 2일까지 모든 점포에서 진행되는 와인 박람회 'SPRING VINO IN LOTTE'​를 맞이해 '샤또 푸르카스 보리' 3000병을 단독으로 출시한다. 가격은 3만9000원이다.

국내 처음 출시되는 이 와인은 그랑크뤼(프랑스 와인 등급) 2등급인 '샤또 뒤크리 보카이유(Chateau Ducru Beaucaillou)' 와이너리에서 직접 만든 보르도 와인이다.

이 와인은 ​메를로(Merlot) 포도 품종 85~90%, 쁘띠 베르도(Petit-Verdot) 포도 품종을 10~15% ​블렌딩해 잘 익은 과실향이 풍부하고 단단한 타닌감과 구조감이 특징이라고 롯데백화점 측은 설명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단체 회식 등 외부 활동이 줄면서 주류 소비 패턴에도 조금씩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며 "특히 홈술족의 경우 과음하기보다는 가볍게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술을 찾는 경향이 짙다 보니, 이에 적합한 와인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