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그룹, 한국남부발전과 '코스처' 법인 설립…"석탄재 재활용"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3-27 16:04
삼표그룹이 한국남부발전과 국내산 석탄재 사용 확대를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한다. 국내 발전소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친환경 건설기초소재로 재활용하기 위해서다. 

삼표그룹의 환경자원사업 계열사인 에스피네이처와 한국남부발전은 27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국내 폐기물 재활용 확대와 일본산 석탄재 대체를 위한 전문법인인 '코스처' 주주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코스처는 국내 최초의 석탄재 재활용 확대를 위한 전문법인으로, 에스피네이처와 한국남부발전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다. 코스처를 통해 한국남부발전 하동·삼척발전본부에서 발생된 석탄재 연 34만t이 국내 시멘트·모르타르(건조시멘트)·플라이애시 정제 공장 등에 공급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에스피네이처와 한국남부발전이 일본산 석탄재 대체를 위한 '석탄재 재활용 사업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데 이어, 지난 1월 산업통상자원부·기획재정부가 이 사업을 승인하면서 설립이 본격화됐다. 투자비는 총 10억9000만원으로 에스피네이처가 6억원, 한국남부발전이 4억9000만원을 각각 투입했다. 사무실은 부산 서구 암남동 소재 에스피네이처 남부영업소에 마련된다.

이날 체결식에는 문종구 삼표시멘트 사장, 안관식 한국남부발전 본부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문 사장은 "이번 주주협약은 국내 시멘트사와 발전사가 협력한 순환자원 재활용실천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에서 발생하는 석탄재의 재활용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환경보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 본부장은 "수입 석탄재 저감은 물론 석탄재를 활용한 부가가치 창출에도 역량을 집중해 양사가 윈윈(Win-Win)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석탄재는 화력발전소에서 석탄을 연소한 후 발생된 부산물로, 시멘트 원료 등으로 재활용이 안될 시 폐기물로 분류돼 대개 매립 절차를 밟는다. 석탄재는 시멘트 부원료인 점토를 대체하는 중요한 순환자원으로, 균열 발생의 원인인 알칼리 성분이 점토보다 훨씬 적은 것이 특징이다. 이런 특성 덕에 석탄재를 활용해 만든 시멘트는 품질이 우수하다.
 

삼표시멘트 공장 전경경. [사진=삼표그룹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