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방송사 CMB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에 나선다.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착한 임대인 운동 등이 펼쳐지는 가운데, CMB는 올 3월과 4월분 전국 계열사 광고운행 매출 중 50%의 금액을 모든 광고주에게 현금으로 반환 지급해 주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CMB에 3월분 광고비를 이미 납입한 서울(영등포, 동대문), 대전·세종·충남, 광주·전남, 대구(동구, 수성)의 광고주들은 광고비의 50% 금액을 현금으로 되돌려 받게 되며, 4월에도 같은 혜택을 받는다.

CMB는 또 지역광고대행사 역시 지역 중소업체임을 고려해, 광고금액 중 20~30%에 해당하는 광고 대행료를 광고대행사에 그대로 보전해주기로 했다. 전체 광고금액의 50%를 광고주에게 지원해 주는 것이어서, 실제 80%에 달하는 금액을 지원해 주는 셈이다.

이한담 CMB 회장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더믹으로 인해 글로벌 경제가 악화한 상황이고, 국내적으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 종사자분들과 지역 중소업체를 돕기 위한 선제적 지원 차원에서 모든 광고주에 대한 광고비 환원을 준비했다"며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하는 마음을 통해 코로나19 위기가 조기 종식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CMB는 이외에도 소상공인을 위한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지역채널 제작 예산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고, 사회공헌 예산을 소상공인과 취약계층 지원에 확대 투입하는 등 코로나 위기 해소에 적극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CMB 사옥[사진=CMB]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