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니로·쏘울 전기차 빌려 타세요"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3-26 09:01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EV라인' 시작 월 87만원 내면 원하는 시간·장소로 차량 전달
기아자동차가 전기차 전용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 EV 라인'을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기아플렉스 EV라인은 한달에 87만원(부가세 포함)을 내면 니로·쏘울 전기차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제도다. 추가로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월 1회 72시간 대여할 수 있다. 또 기아차는 업계 최초로 전기차 무제한 충전 서비스(월 6만9000원)를 제공하는 옵션 상품을 마련했다.

기아플렉스 EV라인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계약·결제·예약·배송·반납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차량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3일 전까지 앱을 통해 원하는 차량을 선택해 예약하면 된다. 본인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차량을 탁송 받을 수 있다. 

한편, 기아플렉스 EV라인 3개월 묶음 요금제 이용시 월 3만원 구독료 할인 혜택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플렉스 EV라인은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하고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고자 하는 기아차의 미래 비전을 담아낸 모빌리티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기아플렉스 EV 라인 외에도 기아차의 고급 라인업(The K9, 모하비, 스팅어)으로 구성된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 프리미엄'을 운영 중이다. 기아플렉스 프리미엄은 작년 6월 구독 서비스 출시 후 누적 이용 고객이 200명에 달한다. 
 

기아차, 전기차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 EV라인'. [사진=기아차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