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코로나19 피해 자영업 지원법 차기 임시국회서 우선 추진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3-25 15:36
이인영 "코로나19 경제위기 태풍 피하려면 함께 방파제 올려야" 경제·노동단체 정책간담회…"재난기본소득 적극 검토해야" 목소리도
더불어민주당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본 노동자와 중소기업, 자영업자들의 생존을 지원하기 위한 관련 법 개정을 다음 임시국회 개의 즉시 우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사회적대타협태스크포스 단장인 진선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극복을 위한 경제·노동단체 긴급 정책간담회'를 마친 후 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는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한국노동조합총연맹 등 5개 경제·노동단체가 참석했다.

진 의원은 "민주당과 각 단체는 사회적 협력의 정신을 갖고 위기 극복에 적극 대처할 필요성을 공감했다"며 "민주당은 사회적 취약계층과 중소기업, 자영업자의 생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정부의 금융 및 재정 지원을 촉구하고, 경제 활력을 높이며 이들의 생존을 지원하기 위한 관련법 개정을 차기 임시회의 개의 즉시 우선적으로 추진한다"고 했다.

이어 "사측은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한 경기하강을 극복하기 위해 각 단체별 경제활력 입법과제와 정책을, 노측은 고용안정과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노동존중 입법과제와 정책을 제안했다"며 "민주당은 이를 검토해 가능한 입법을 신속히 추진하고, 정부와 협의하에 입법과제를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노동계와 경제계 관계자들은 현장에서 들은 애로사항을 전달했다.

박재근 대한상공회의소 본부장은 "대한상의 대책반에 애로가 432건이 접수됐는데 가장 많은 고충은 자금 지원"이라며 "마스크 수급 부족, 세제 지원, 고용유지 지원, 규제 완화 요청 등도 있었다"고 말했다.

박양균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본부장은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모든 기업이 다 어려운 상황인데 그동안 정부 정책 발표된 것이 대부분 중소소상공인 등 어려운 분에 집중돼 있다"며 "선제적으로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긴급경영자금 지원 확대 및 절차 간소화, 법인세 한시적 인하 등을 요구하는 의견도 전달됐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 극복을 위한 경제·노동단체 긴급 정책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