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임원들, 26억원 규모 주식 매입...'책임 경영 실천'

김해원 기자입력 : 2020-03-24 09:39
포스코그룹 임원들이 회사 주식 매입을 통해 주가방어와 책임경영 실천에 나섰다.

24일 포스코에 따르면 최정우 회장을 포함한 임원 51명은 지난 23일까지 총 26억원 규모의 1만6000주 주식을 매입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케미칼, 포스코ICT, 포스코강판, 포스코엠텍 등 5개 상장사의 임원 89명도 자사주 21억원 어치를 매입했다.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 표명을 위해 그룹내 임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이 확산되고 있다.

포스코그룹 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전 세계적으로 주식 시장이 불안정한 가운데 회사 주식이 약세를 보이고 있어 진행됐다. 회사 주가 회복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의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회사에 대한 시장의 신뢰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포스코는 추가적으로 포스코 그룹사 전임원들의 회사 주식 매수가 지속된다고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 포스코 제공 ]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