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만원대 8K TV 만난다…삼성전자, QLED 8K 라인업 대폭 확대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3-19 11:06
삼성전자가 8K TV 시장의 본격적인 확대에 나선다. 300만원대 제품 등 QLED 8K 라인업을 대폭 확대해 올해도 시장의 주도권을 놓치 않겠다는 계획이다.

19일 삼성전자는 총 9개의 QLED 8K TV 신제품을 출시한다. 2020년형 QLED 8K는 디자인과 사양에 따라 QT950S·QT900S·QT800 등 3개 시리즈로 구성된다. 각 시리즈는 85, 82, 75, 65, 55인치형 등 다양한 화면 크기를 제공한다.

올해 출시되는 QLED 8K의 가장 큰 특징은 화면 안과 밖의 경계를 최소화해 몰입감을 극대화한 '인피니티 스크린(Infinity Screen)'이다. 화면 베젤의 두께가 2.3㎜에 불과해 TV 전면 면적의 99%를 스크린으로 활용할 수 있다. 해당 디자인은 상위 모델인 QT950S·QT900S 시리즈에 적용된다.

인공지능(AI) 기술도 한층 똑똑해졌다. 'AI 퀀텀 프로세서 8K'가 탑재돼 입력되는 영상의 해상도와 무관하게 8K TV에 최적화된 초고화질로 변환한다. TV 스스로 시청 환경을 분석해 최적의 밝기와 사운드를 구현하는 기능도 지원된다.

새롭게 선보이는 'Q 심포니'는 TV와 사운드바에 연결되면 두 제품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풍부한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하는 기술이다.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기술 전시회 'CES 2020'에서 최고 혁신상을 받은 바 있다.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통한 스마트 기능도 눈에 띈다. TV 가장자리에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를 갖다대면 별도의 연결 과정 없이 TV 화면으로 화면을 옮길 수 있는 '탭뷰', 모바일 기기의 콘텐츠를 TV 화면에 띄워 두 가지 콘텐츠를 동시에 볼 수 있는 '멀티뷰' 등이 대표적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300만원대의 8K TV를 내세워 대중화 또한 적극적으로 이끈다는 계획이다. 출고가 기준 349만원(QT800·55인치형)에서 1940만원(QT950S·85인치형)에서 다양한 가격대를 제공해 소비자들의 선택폭을 넓혔다. 인피니티 스크린이 적용된 최상위 라인업 QT950S의 경우 65형이 920만원, 75형 1390만원, 85인치형이 1940만원이다.

8K 이외에 초대형 TV 시장 역시 적극적으로 공략한다. '거거익선' 트렌드에 발맞춰 75인치형 이상 모델 수를 지난해 11개에서 올해 19개로 확대했다. 2020년형 '더 프레임', '더 세리프', '더 세로' 등 라이프스타일 TV 제품들도 새로운 사이즈와 색상을 더해 출시한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14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에서 1위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해 왔기 때문"이라며 "올해는 2020년형 QLED 8K를 중심으로 소비자들에게 차원이 다른 시청 경험을 제공해 TV 시장을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삼성 프리미엄 스토어 갤러리아 광교점에서 2020년형 QLED 8K TV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