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주총] 삼성전자, 오늘 주총 개최...코로나에 방역 만전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3-18 09:14

18일 경기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삼성전자의 제51기 정기주주총회에 주주들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윤정훈 기자]


삼성전자가 제51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가운데 열린 주총에는 모든 주주의 건강을 위해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지급했다.

삼성전자는 18일 오전 9시에 경기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제51기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매년 서울 서초사옥에서 진행되는 주총이 액면분할 이후 소액주주가 많아지면서 사상 처음 외부에서 열리게 됐다. 

이날 삼성전자는 오전 7시30분부터 주주의 입장을 허용했다. 주주들은 주총장 입구에 비치된 손소독제를 이용한 뒤 발열체크를 거쳐야만 내부 진입이 가능하다. 또 자가진단 문진표를 제공해 해외 방문 여부도 체크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참석한 주주들에게 1인당 1개씩 손소독제와 방역용 마스크도 제공했다. 지난해 주총에 참석한 소액주주들이 1000명이었다. 이에 삼성전자는 주주들을 위해 올해 1000개 이상의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사태에 주주 간 밀접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정좌석제도 운영했다. 주총장 내부에는 총 1600여개의 좌석이 비치됐으나 좌우로 두자리씩 건너띄어 앉도록 했다.

이날 주주총회에는 DS부문장 김기남 부회장, CE부문장 김현석 사장, IM부문장 고동진 사장 등이 참여했다.
 

[사진=윤정훈 기자]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