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골드만삭스, 미국 1분기 '제로' 성장·2분기 '마이너스' 성장 전망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3-16 07:27
1분기 성장률 0.7%→0%·2분기 0%→-0.5%로 하향 3분기 성장률은 1%→3%·4분기 2.25%→4%로 상향
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경제가 마비되는 가운데 골드만삭스가 올해 1~2분기 미국 경제 성장률을 하향 조정했다. 다만 3~4분기에는 성장률이 급반등할 것으로 봤다.

로이터 등 주요 외신의 1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올해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종전 0.7%에서 0%로 하향 조정했다. 2분기 성장률 역시 종전 0%에서 -0.5%까지 낮춰 잡았다.

골드만삭스는 "코로나19 공포가 기업과 가계의 소비 감소로 이어져 미국 경제가 3~4월 급격히 위축할 것"이라면서 "4월 이후부터 경제활동이 회복되기 시작해 하반기 강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골드만삭스는 이 같은 분석에 따라 올해 3분기 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1%에서 3%로, 4분기 전망치는 2.25%에서 4%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이렇게 되면 올해 미국 성장률은 0.4%가 되리라는 전망이다. 종전에는 1.2%로 예상했었다.

코로나19가 미국에서 확산일로를 걸으면서 미국 경제도 치명타가 예상된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15일 기준 미국 내 확진자 수는 3244명까지 늘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위원회(Fed·연준)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여파에 대응해 이달 기준금리를 0.5%p(포인트) 기습 인하한 데 이어, 15일에도 기준금리를 1%p 더 내려 0~0.25%까지 낮췄다. 또 7000억 달러 규모의 양적완화(QE)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