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2월 분양실적 36%…이달엔 2만가구 대기 중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3-12 08:35
청약시스템 이관으로 시작한 분양 휴식기 장기화

[자료 = 부동산인포]



코로나19로 여파로 지난달 분양 계획물량 대비 실적이 36%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달 예정된 2만가구 규모 분양도 연기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2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지난달 분양 실적은 5064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연초에 집계한 계획물량(1만3789가구)의 36.7% 수준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난 1월 청약시스템 이관(아파트투유→청약홈) 작업으로 휴식기를 가졌던 분양시장이 코로나19로 인해 다시 위기를 맞았다”고 설명했다.

이번달 전국 분양 예정물량은 전년 동기(1만821가구) 대비 2만5308가구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9039가구고,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이 8043가구, 광역시가 7956가구다. 이 중 현재까지 4300가구가 분양을 진행한 상태로 파악된다.

주요 분양 단지는 △마곡9단지 △르엘 신반포 △영통자이 △힐스테이트 부평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 △속초디오션자이 △한양수자인 디에스티지 △탑동 힐데스하임 등이다.
 

[자료 = 부동산인포]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