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휴업·휴직 사업장 급증…정부 지원 신청 1만곳 넘어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3-11 10:49
여행업·교육업 신청 많아…휴업·휴직 근로자 9만5350명 특별연장근로 신청 사업장 311곳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휴업·휴직을 위해 정부 지원을 신청한 사업장이 1만곳을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1월 29일부터 이달 10일까지 고용유지지원금을 받기 위해 휴업·휴직 조치 계획 신고를 한 사업장은 총 1만218곳으로 집계됐다. 휴업·휴직 대상 근로자도 9만5350명에 달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경영난으로 감원 필요성이 생긴 사업주가 감원 대신 유급휴업·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할 경우 정부가 휴업·휴직수당의 일부를 지원하는 것이다. 사업장은 고용부에 휴업·휴직 계획을 신고한 뒤 이를 이행해야 한다.

고용부는 1월 29일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응으로 매출액 15% 감소 등 요건을 충족하지 않더라도 휴업·휴직 조치를 한 사업장에 고용유지지원금을 주고 있다. 지원 비율도 휴업·휴직수당의 3분의 2에서 4분의 3으로 인상했다.

신청 사업장을 업종별로 보면 여행업이 1796곳으로 가장 많았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관광객 급감 등으로 피해가 큰 여행업을 지난 9일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지정했다.

교육업에서도 소규모 보습학원 등 1614개 사업장이 휴업·휴직 계획서를 제출했다.

제조업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중국 공장 가동 중단으로 부품 수급에 차질이 생겨 휴업·휴직을 하는 사업장이 속출하고 있다. 휴업·휴직 신고를 한 제조업 사업장은 1054곳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업무량이 급증해 주 52시간제의 예외가 허용되는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하는 사업장도 급증하고 있다.

지난 1월 29일부터 이달 10일까지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한 사업장은 311곳이었고, 이중 291곳이 인가를 받았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방역 작업으로 특별연장근로를 신청한 사업장(116곳)이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 공장 가동 중단으로 대체 물량 주문이 몰리는 등 생산량이 늘어난 사업장(43곳), 마스크 등을 생산하는 사업장(37곳) 순이었다.
 

고용노동부[사진=고용노동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