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發 경제 쇼크] ② 중국, 바이러스 확산은 진정세… 경제 성장률 사수 전력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3-10 07:29
'안정적 샤오캉 사회 진입' 목표 달성 위해 기업 지원 제도 제시 시진핑 주석 "적극적 재정정책 통해 경제 목표 달성 총력" 발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원지였던 중국은 점차 진정세에 접어들고 있다. 중국의 9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8만735명으로 전날 대비 4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감염자 확산세는 진정됐지만 중국 당국은 침체된 경기를 되살려야 장기화되면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5%를 밑돌 것이라는 전망이 가시화되고 있다.

이미 JP모건, UBS, 맥쿼리 등 수많은 기관이 중국의 1분기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5% 밑으로 하향 조정했다. UBS는 중국이 1분기 3.8%의 성장률을 기록하는 데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은행이 예상한 1분기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5.9%였다. 골드만삭스, 맥쿼리도 1분기 성장률 전망치를 4%로 다시 예측했다.

중국의 올해 '안정적 샤오캉(小康) 사회 진입'을 목표로 삼아 왔다. 샤오캉 사회란 보통 사람도 부유하게 사는 이상 사회로, 중국의 국가 발전 목표 중 하나다. 이 용어는 2002년 장쩌민 중국 주석이 2020년까지 1인당 국민소득 6000달러를 목표로 제시하면서 처음으로 등장했다. 중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지난해 이미 1만달러를 넘어섰다.

자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지면서 시진핑 정부는 목표 실현을 위해 무역촉진, 취업 안정 정책을 연달아 발표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지난달 2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중공 중앙정치국회를 열고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통해 올해 경제목표 달성에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경제 정책 기조를 밝혔다.

중국은 코로나19의 확산을 공식 선언한 1월 말부터 다양한 기업지원책과 경기부양정책을 발표하며 전염병으로 인한 쇼크 최소화에 힘을 쏟고 있다.

수출 지원에는 해외 업체와 거래하는 중국 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월 26일부터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산하 기관에서 '코로나19 관련 불가항력 사실증명서'를 발급하도록 조치했다. 이 증명서는 온라인으로 신청하고 심사·발급하는 절차를 거친다. 2월 21일 기준 97개 기관이 3325건의 증명서를 발급했으며 관련된 계약금 규모는 2700억 위안에 달한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2월 초 중국 내 공장의 가동을 중단하도록 조치했다. 당초 중국 정부는 2월 10일까지 조업을 중단하는 게 계획이었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코로나19의 확산 추세는 꺾이지 않았다. 기업들도 조업 중단을 연장할 수밖에 없었다.

중국 정부는 기업들이 2019년부터 경영 악화를 경험하고 있던 점도 우려했다. 시진핑 주석은 "방역과 경제발전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선언했으며 제조업 원부자재 공급을 지원하고 행정 간소화·세제 혜택 등의 지원책도 시행했다. 지방정부가 성 간 이동을 막으면서 재료 수급에 차질을 빚는 기업이 늘어나자 도로교통 확보에 총력을 기울였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자 코로나19의 진원지였던 후베이성의 자동차 기업들은 오는 11일 가동을 시작한다. 상하이 디즈니랜드도 9일부터 리조트 시설의 영업을 재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영업을 중단한 지 44일 만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