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능후 복지부 장관 사퇴 요구에 “그럴 만한 사안 아냐”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2-27 16:05
법사위서 코로나19 원인 ‘중국서 온 한국인’ 발언 논란 대통령 탄핵 100만명 돌파 질문엔…“답변 정리 안 돼”
청와대는 27일 최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 요구와 관련해 “그럴 만한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박 장관의 국회 답변과 관련해 사퇴 압박이 많은데 청와대 입장이 어떤가”라는 질문에서 “거취 이야기가 나온 적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거취 논란이 있는 것도, 어디서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 구체적으로…(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질문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고 밝혀 정치권의 비난을 받고 있다.

또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100만명을 넘어선 데 대해 “청원인이 20만을 넘겼기 때문에 (청와대가) 답변하긴 해야 할 텐데 아직 정리되지 않았다”면서 “정리된 답변을 내놓겠다”고 언급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검역법,의료법,감염병' 의 일명 '코로나 3법'이 통과된 뒤 본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