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별내서도 확진자 나와...몽골인 30대 남성

이소라 기자입력 : 2020-02-25 11:02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에서 몽골인 3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동선 공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기도 남양주시는 25일 별내동에 사는 몽골인 남성 A(35)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분당 서울대병원에 격리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남양주시에 따르면 A씨는 간질환과 신부전증을 앓고 있으며 자택 요양을 하다가 증상이 악화해 지난 24일 오전 6시10분 119구급차로 고양시 소재 명지병원으로 이송된 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와 접촉한 배우자와 누나, 지인 4명 등 총 6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체 결과 25일 오전 4시께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보건당국은 A씨의 코로나19 발생경위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중이다.

한편 별내는 신도시 수요를 기반으로 인구 2만명 이상이 거주하고 있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으며 서울로 나가는 경춘선 별내역이 위치해 있어 인구 이동이 많은 지역이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