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PIC★] '소녀상 조롱, 매춘부 발언' 극우 인사에 김구라 '쓴소리'
다음
13
방송인 김구라가 방송에서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를 한 극우 인사에게 쓴소리를 날렸다.
 

[사진=JTBC 체험! 사람의 현장 '막나가쇼' 방송 갈무리]


23일 방송된 JTBC 체험! 사람의 현장 '막나가쇼'에서 김구라는 역사활동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와 함께 일본제일당 당수(전 일본 극우단체 재특회 회장) 사쿠라이 마코토를 만났다.

사쿠라이 마코토는 "당신들이 위안부의 상징으로 사용한 것이지 않나. 우린 매춘부상이라고 부른다. 확실하게 매춘부라고 통역해 달라. 전쟁 중에 돈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사쿠라이 발언을 들은 김구라는 표정을 일그러뜨렸다.

김구라는 "(당신은) 정치 활동을 하고 있지 않나. 계속된 혐한 발언을 하는 게 정치가로서 심각한 결격사유인 것 아닌가"라고 일침을 날렸고, 이에 사쿠라이 마코토는 말없이 자리를 떠났다.

이날 김구라는 사쿠라이 마코토에게 지난해 10월 사쿠라이가 했었던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에 대해서도 물었다.
김구라가 "소녀상 의미를 알고 한 것이냐"라고 묻자 사쿠라이는 "뭐가 마음에 안 드는 거냐. 미군에 죽임을 당한 소녀를 모티브로 만든 거 아닌가"라고 답했다.

JTBC 체험! 사람의 현장 <막나가쇼>는 일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