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흑백판', 코로나19 확산에 개봉 연기…영화계도 휘청

최송희 기자입력 : 2020-02-24 17:44
영화 '기생충: 흑백판'(감독 봉준호)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개봉을 잠정 연기했다.

24일 CJ E&M은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기생충: 흑백판' 상영 일정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상영을 기다려 주신 분들의 양해를 부탁린다.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상황이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기생충' 측은 전환 상영 일정은 추후 상황을 살핀 뒤 개봉 일정을 고지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다음은 '기생충' 측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영화 <기생충: 흑백판>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 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상영 일정을 잠정 연기하기로 하였습니다.
전환 상영 일정은 추후 상황을 보고 다시 말씀드리겠습니다.

<기생충: 흑백판> 상영을 기다려 주신 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리며,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상황이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