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천사업장 연구동 잠정 폐쇄…직원 가족 코로나19 확진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2-24 13:13
LG전자가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인천사업장 연구동을 잠정 폐쇄한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인천사업장 직원의 가족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됨에 따라 해당 직원이 근무하던 연구동을 이날 하루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직원의 가족은 대구 지역 거주 중에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 관계자는 "직원의 경우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며 "방역작업은 주말에 완료했고 이번 폐쇄는 예방 차원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연구동 직원들은 이날 재택근무하고 연구동 이외의 생산동과 복합동은 정상 운영한다. 해당 직원 검사 결과에 따라 추후 자가격리 인원이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사업장은 LG전자의 자동차 부품사업의 핵심 기지다. 전기자동차 관련 생산·시험, 연구시설 등이 입주해 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