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LG전자, 협력사 지원 확대···"올해 무이자 자금 550억원"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2-24 10:44
24일 협력사 상생 협력 방안 발표 국내 생산 확대시 컨설팅 등 제공
LG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날 경기 화성에 위치한 협력사 ㈜유양디앤유에서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진홍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 이시용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간담회에서 협력사 상생협력 방안을 발표했다.

LG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에 있는 협력사가 국내로 돌아오거나 국내 생산을 확대할 경우 생산성 향상을 위해 컨설팅, 무이자 자금 등을 지원하고 구매 물량을 보장할 계획이다. 자금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는 LG전자로부터 무이자나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였던 무이자 자금을 올해 550억원으로 확대한다. 자금 지원 일정도 지난해보다 4개월 앞당겨 이달 안에 진행, 협력사들이 경영 안정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LG전자는 코로나19가 협력사의 원재료 수급과 조업에 미치는 영향을 수시로 확인하며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저금리 대출을 위한 2000억원 규모 상생협력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