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키즈-야나두 통합법인, 작년 매출 700억원 달성

정명섭 기자입력 : 2020-02-24 10:36
지난해 야나두와 합병한 카카오키즈가 지난해 매출 700억원, 영업이익은 50억원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키즈와 야나두는 지난해 12월 10일 양사 임시주주총회에서 합병을 최종 승인받은 후, 올해 1월 11일 공식적으로 합병절차를 마무리하고 통합법인 카카오키즈로 새출발했다.

카카오키즈는 상반기 야나두 유캔두, 야나두 클래스 등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잇따라 선보이며 키즈에서 성인까지 모두 아우르는 진정한 종합 교육 기업으로 변신한다는 계획이다.

양사 대표는 “현재 상반기중 에듀테크 기반의 동기부여 플랫폼과 학습케어 서비스 등 통합법인의 첫 작품을 선보이기 위해 전 직원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이 서비스를 통해 플랫폼, 기술력, 자금력을 갖춘 카카오키즈와 영어교육 관련 방대한 콘텐츠 및 학습케어 서비스, 마케팅 능력을 갖춘 야나두의 결합성과를 소비자들이 가시적으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통합법인은 상반기 선보일 새로운 유형의 교육 플랫폼들을 기반으로 올해 매출 1000억원과 흑자 200억원을 달성하고, 내년에는 상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흑자경영 달성과 합병으로 인해 확보한 약 400억원의 현금 중 300억원을 다양한 교육 콘텐츠 확보를 위한 투자 자금으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키즈 통합법인 이미지[사진=카카오키즈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